3세조 부원수공 副元帥公
한양조씨 기록
line

Home - 한양조씨 기록 - 한양조씨 상계도 - 3세조 부원수공


3세조 부원수공副元帥公(휘 양기良琪, 생졸년 미상)

여⋅원연합군의 부원수로 일본 원정

그 때 받은 옥대는 세보로 박물관에 기탁

13세의 나이에 쌍성총관을 물려받고 정헌대부正憲大夫로 감문위監門衛 

상호군上護軍을 겸하였다. 1281년(충렬왕 7년) 일본 원정을 위한 김방경金

方慶의 제2차 여麗⋅원元연합군의 부원수로 출정하여 군사를 온전히 하여

 돌아온 공으로 원 세조로부터 금포옥대錦袍玉帶를 받았다. 금포는 낡아 

없어지고 옥대만 세보世寶로 전해 오는데 문화재보호법에 의한 일반 동산

문화재로 서울역사박물관에 기탁되었다. 


정부인貞夫人 박씨朴氏와의 사이에 용천부원군 림琳⋅용성부원군 돈暾 형

제와 1녀를 두었는데 따님은 후에 조선 태조가 된 이성계李成桂의 조부 춘

椿(도조度祖로 추존追尊되었음)의 배위가 되었다. 묘소는 함남 영흥군 덕

흥면 용천리에 합장하였다. 1757년(영조 33년)에 세운 신도비문은 판서 홍

상한洪象漢이 짓고 그의 아들 영의정 홍낙성洪樂性이 썼다.

옥대

옥대

이 옥대는 1864년(고종 2년)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이하응李昰應)이 빌려서 애완하고 보수하여「어람옥대御覽玉帶」라 손수 쓰고 문헌공文憲公 성교性敎(1818-1876, 문정공文正公 정암靜菴의 11세손, 생부生父 형관亨觀, 대제학⋅예조판서를 지냈으며 기유보己酉譜 발문跋文을 썼음)에게 돌려주어 문헌공이 그 사적을 적은 것이 1867년의 일이다. 


1882년 대원군이 다시 빌리기를 청하여 빌려주었으나 돌려주지 않고 1897년(고종 34년) 별세하여 원묘園墓 속의 부장품副葬品이 되었다. 1907년(순종 1년) 왕에 준하는 예우禮遇로 묘를 개장改裝할 때, 참서參書 종만鍾萬이 대원군이 빌려 갈 당시의 답서答書를 제시하고 찾아왔다. 


당시 왕실에서는 조씨 문중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이 옥대를 대원군의 유언에 따라 관속에 넣은 것이라 하였는데 대원군 답서의 내용은 "홍옥대는 두 번째 보는 것인데 잠시 여기 두는 것이 어떠한가紅玉帶是再見者 姑留此如何" 로 되어 있었던 것이다.



이외에, 옥대는 일찍이 화재에도 화를 면했던 일, 옥玉 한 과果를 잃었다가 백여 년 만에 다시 찾아 보완했던 일 등 칠 백여 년 동안에 세 차례나 기이한 일이 일어 났으니 진실로 매우 드믄 보배라 아니할 수 없다.


판서判書 종필鍾弼(1840-1915, 문헌공 성교性敎의 아들로 관찰사⋅공조판서를 지냈음)이 참서參書 종만鍾萬, 부경副卿 종서鍾緖와 함께 서울 근방의 종인들로부터 30원을 갹출하여 옥대 내부에「한양조씨세보漢陽趙氏世寶」라 수놓고 보수하였다. 1913년 사헌부司憲府 감찰監察을 지낸 종호鍾灝(1858-1921, 문목공文穆公 극선克善의 9세손)가 종필鍾弼, 종서鍾緖와 의논하여 

① 옥대는 종손이 부조묘不祧廟의 철궤에 넣어 보관할 것.    ② 흠이 생기면 별도 계획을 세워 수리할 것.    ③ 종중의 혼례 시에도 5리 밖에는 빌려주지 말 것 등 세 조목의 관리 종약宗約을 정하여 시조공始祖公의 23세손인 필원弼元의 집에서 보관케 하다가 현재는 서울시립 역사박물관에 기탁 보관하고 있다.


진사進士 일원一元이 찬贊을, 도승지都承旨 성교性敎가 1867년 옥대기사玉帶記事를, 감찰監察 종호鍾灝가 1917년 옥대보수전말玉帶保守顚末을, 김은호金殷鎬 화백이 그린 옥대에 진사 종석鍾奭(문간공文簡公 용주龍洲의 10세손, 명필⋅명문장가)이 1921년 도지圖識를 지었는 바,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 붉은 옥대는 원나라 세조의 선물을 우리 19대조가 받았다. 이 때 공의 연세가 21세인데 미혼으로서 큰 공을 세웠으니 원제元帝가 장히 여겨 유시諭示하기를  '그대는 아직 장가들지 않았으니 이것을 입고 동방으로 돌아가 어질고 착한 배필을 맞아 아름다운 자손을 낳아라.' 했다. 

이러므로 대대로 전하면서 친영親迎할 때에 의식을 갖추는 예복으로 삼아왔다. 일찍이 화재를 만났어도 화를 면하고 옥 한 과를 잃었다가 백여 년만에 다시 찾았고 흥선대원군의 부장품副葬品으로 들어갔다가도 개장改裝으로 인하여 다시 찾아왔으니 참으로 조씨 유래의 보물이라 이르겠도다. 화공畵工이 그리고 석판石板에 인쇄하고 족보에 붙여 천하 후세로 하여금 그의 형체가 이와 같고, 빛이 이와 같고, 내력이 이와 같음을 알게 하노라. 옥대 받은 후 641년 신유辛酉 중추仲秋 상완上浣에 부원수공 20세손 진사進士 종석鍾奭은 공경하여 기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