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 한양조씨의 유래
한양조씨 기록
line

Home - 한양조씨 기록 - 한양조씨의 역사 - 명문 양조씨의 유래


제례란?

제례란 조상을 받들어 추모하는 의식 또는 신령에게 음식을 바치며 기원하는 행사로서 제사는, 만물은 하늘에 근본을 두고 인간은 조상에 근본을 둔다고 했듯이 나의 근원을 되돌아보는 것(『예기禮記』), 사람과 신이 서로 접하는 것(『효경孝經』), 돌아가신 조상이 앞에 계시듯이 하는 것(『논어論語』), 돌아가신 이 섬기기를 살아 있는 듯이 하는 것(『중용中庸』)이라 했다. 국가에서는 천지신단天地神壇(천신과 지신)과 사직단社稷壇(토지신과 곡식신)의 제사를 으뜸으로 받들었고 왕가에서는 종묘宗廟, 사가에서는 가묘家廟가 있어 조상 제사를 정성껏 받들었다. 


이런 제례는 모두 유교의 가르침에 따른 것으로 조선 시대에 들어와서 주자가례朱子家禮를 기본으로 삼았다. 제례의 봉사 대상은 4대조까지 합사合祀를 원칙으로 하였으나 나라에 공이 많은 분이나 충의와 도덕에 모범이 되는 분들은 종묘, 문묘, 서원, 별묘, 사당, 제단 등에 신주를 모셔 영원히 기제사를 지낸다. 

그러나 가정의례를 실천함에 있어 오랜 세월 동안 허례허식이 유행되어 사회기풍이 문란해지고 경제적인 낭비가 많아 그 폐단이 적지 않았다. 그리하여 정부는 1973년 가정의례에 관한 법률과 가정의례준칙을 제정하여 그 시행을 강력히 촉구하였고 오늘날의 가정의례준칙은 부조父祖의 2대조까지를 권장하고 있다.


모든 제사는 신과 인간의 감응으로 시작된다. 따라서 모든 제사의 절차에는 인간이 신을 맞이하는 영신迎神의 의례로 신을 모셔다 놓고서 제물을 바치는 헌작獻爵과 진찬進饌의 과정이 있으며, 이에 따라 제단에 강림한 신은 인간이 바치는 정성과 제물을 받아들이는 흠향歆饗을 하고 그 제물에 복을 내려주는 강복降福을 한다. 그리고 나서 인간은 신이 내려준 복을 받아 간직하는 음복飮福을 하고 신을 전송하는 송신送神의 의례를 행함으로써 제사를 마치게 된다. 이러한 제사의 과정을 통해 인간은 신과 감통感通하고 교류하는 종교적 경험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고 퇴계학보는 서술하고 있다.

기제와 다례와 시제

오늘날 까지 남아 행하여지는 제사의 종류는 기제忌祭, 다례茶禮, 시제時祭가 있다. 기제는 고인이 별세한 날(가문과 지방에 따라서는 돌아가신 날의 하루 전)에 고인을 잊지 못하고 고인에 대한 추억을 더듬어 몸과 마음을 경건하게 하고 금기한다는 뜻에서 올리는 제사이다. 제사 시간은 자정부터 새벽 1시 사이이나 요즘에는 해가 진 뒤 적당한 시간에 지내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다. 제사는 제주의 집에서 지내며 신위의 장자나 장손이 제주가 된다. 참사자는 고인의 직계 자손과 가까운 친척이 된다.


다례는 명절이나 조상의 생일에 간단히 지내는 제사였으나 이런 제사는 요즘 없어져 가고 있고 설날 세배드리는 연시제年始祭와 한식에 성묘하고 추석에 백곡이 풍요로움에 감사드리는 절사春秋節祀가 이에 속한다. 다례의 제수와 절차는 기제와 같지만 독축이 없고 술도 한 잔만(無祝單獻), 설날엔 떡국을, 추석엔 송편을 올린다. 다례는 제사가 아니라 세배하고 감사하고 고유하는 것이다. 다례는 차를 중시하였던 불교 전성기인 고려 시대의 문화였고 조선조에 들어와 유교가 흥하면서 차 대신 술을 제사에 시용하게 된다. 

양반가의 중대사인 봉제사奉祭祀 접빈객接賓客에서 빠질 수 없는 게 바로 술이었고 술은 바로 조상의 신명을 감동시키고 내 집을 찾아오는 손님들을 즐겁게 대접하기 위해 필요했다. 즉 불교가 차였다면 유교는 술이었다.

시제는 해마다 기제를 지내다가 5대가 되면 기제는 지내지 않고 일년에 한 번 묘소에서 지내는 제사를 이르는데 이를 시사時祀, 시향時享, 세일사歲一祀라 한다. 1년에 한 번 지내는 시제는 대외적으로는 문중을 과시하는 유일한 기회이며 안으로는 문중의 단합을 도모하는 좋은 기회이다. 이런 대내외적인 기능으로 인하여 문중들은 정성을 다하여 시제를 성대하게 봉사한다. 시제는 대개 추수가 끝나는 음력 시월에 날을 가려 지내는데 시월 한 달 내에 모두 끝내야 된다. 또  윗 대에서 아랫 대로 차례로 각 문중이 제사일을 정한다. 시제는 한 종족 내의 여러 문중을 세대원리世代原理에 입각해서 문중 내의 서열을 정하는 기능을 한다.


시조공을 비롯하여 병참공 직 상계와 하계 4개 자파(子派)의 현조(顯祖)의 제례 일정은 전술한 선조숭봉 항목을 참고하기 바란다.